월요일, 2월 6, 2023

잠자기 전 우유, 왜 천연 수면제일까?

은 보약이다. 몸을 구성하는 세포와 호르몬은 잠을 통해 충전되고 생산된다. 고로 보약을 먹지 못한 몸은 생체 시스템이 붕괴되어 모든 부분에서 제대로 된 역할을 수행할 수 없는 상태가 된다. 안타깝게 잠은 좇으면 멀어지는 특이성이 있어 많은 현대인은 새벽에 잠드는 일이 허다하고, 이를 강제로 잡을려고 수면제를 복용하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 허나, 차후 건강을 생각한다면 약보다 따뜻한 우유 1잔이 특급 처방전이 될 수 있다.

Spoiler

우유가 숙면에 좋은 이유는?

잠자기 전 우유 1잔은 숙면을 위한 탁월한 습관이다. 우유에는 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의 한 종류인 트립토판이 존재하는데, 이 성분은 행복호르몬으로 불리는 세로토닌의 재료로 사용되고, 세로토닌은 수면을 관장하는 멜라토닌 생산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취침 2시간 전에 우유를 마시면 트립토판의 공급으로 세로토닌이 늘어나게 되고, 그 결과 멜라토닌 분비가 촉진되어 빠르게 잠들 수 있게 된다. 이때 견과류(마그네슘)나 바나나(칼슘)도 같이 섭취하면 시너지 효과가 발생하여 꿀잠의 가능성이 대폭 상승한다.

local_hospital닥터Tip : 수면의 질은 수면량과 규칙성에 의해 결정된다. 대부분의 의사들은 매일 7~8시간씩 수면을 취하되, 10~12시 사이에 잠자리에 드는 것을 가장 권장한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