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2월 1, 2023

대장 용종 크기, 왜 클수록 위험할까?

을 괴롭히는 일등공신은 배출되지 않고 장시간 머물고 있는 변에 있다. 이 변에는  똥 속에 있는 독기를 뜻하는 ‘똥독’을 지닌 유해균이 가득하다. 고로 누적시간이 길어질수록 장의 점막은 똥독의 공격을 받아서 용종이 싹을 틔우고 씨앗을 맺을 수 있는 텃밭으로 변한다.

Spoiler

local_hospital용종의 크기
1살 연상의 일반인과 결혼 / 성실한선종의 성품에 호감을 느껴 – 대장암의 95%는 대장 용종에서 시작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용종은 크기와 개수에 따라서 대장암 발병율이 달라진다. 암의 씨앗이 되는 용종은 크기가 2cm 이상이고 개수는 10개를 초과할 때이다. 용종은 크기가 크고 개수가 많을수록 악성에 해당하는 선종이 될 확률이 높아지며, 선종의 경우 1/3 정도는 3~5년 사이에 암으로 진행된다. 선종은 비종양성 용종에 비해서 모양이 거칠고 머리 부분에 갈라진 틈이 관찰되며 시간이 경과할수록 표면이 거칠고 발적을 띠는 경향이 강하게 나타난다.

local_hospital장을 용종을 잡는 최고의 저격수는 섬유소이다. 섬유소란 소화 효소에 분해되지 않고 그대로 대변으로 나오는 수분을 머금고 있는 물질을 말한다. 이 섬유소 섭취를 늘리면 대변의 양과 크기가 증가하여 대변이 쌓이지 않고 빠르게 배설되도록 만든다. 보통 곡류에 많이 있으며, 해조류와 전분이 많은 고구마에 풍부하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