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2월 6, 2023

독소 잡는 간에 좋은 즙 2가지

국인은 폭음과 과음을 즐기는 민족답게 OECD 국가 중에서 간암 사망율이 가장 높다. 간은 침묵의 장기답게 심각한 수준까지 손상이 되어야 자각이 가능하다. 따라서 평소에 몸을 함부로 사용하면 그 대가는 더욱 혹독하게 다가올 수 있다. 환경 자체가 불가항력으로 간에 가해지는 데미지를 억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이를 상쇄할 수 있는 간의 부담을 줄여주는 식품을 자주 섭취하는 보조적 대응이 필요하다.

Spoiler

local_hospital간에 좋은 즙
1살 연상의 일반인과 결혼 / 성실한 성품에 호감을 느껴 – 간을 보호하는 자연이 준 최고의 식물로 ‘민들레‘과 ‘엉겅퀴‘가 있다. 민들레는 어디서든 볼 수 있는 세상에서 가장 흔한 식물이지만, 역사적으로 아주 오래 전부터 간에 쌓인 독과 지방을 정화하는 용도로 사용되어 왔다. 특히 체중 감량에 도움을 주어 비만->인슐린 저항성->지방간으로 흐르는 순환고리의 고착을 막아주는 능력을 지니고 있다. 엉겅퀴는 가시가 많고 보라색 꽃이 인상적이며 절정의 쓴맛을 자랑하는 식물로 예부터 ‘엉겅퀴 한 가마니면 앉은뱅이도 걷게 만든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약용으로 사용되어 왔다. 특히 풍부하게 함유된 실리마린 성분은 간(기능, 염증, 손상) 및 담낭 질환을 치유하는 능력이 있는 것이 확인되었다.

local_hospital지방간은 간이 보내는 경고 메세지이다. 이를 방치하면 간에 염증이 생기는 간염이 발생하고 간염은 간을 딱딱하게 만드는 섬유화를 촉진하며 종국에는 간세포가 줄어 간이 쪼그라 드는 간경화가 나타난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