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2월 1, 2023

100% 효과 있는 똥 잘 나오는 자세란?

을 잘 싸는 것도 복이고 능력이다. 배설 시 잔변감 없이 깔끔하게 변이 처리되면 하루 종일 기분이 좋다. 반대로 장에 변이 축적되어 쌓인 상태가 지속되면 식욕도 떨어지고 피부 트러블과 복부 팽만감으로 만사가 짜증이 나고 우울하다. 변은 식습관의 영향이 가장 크다. 심한 변비가 있어도 올바른 배변 자세를 활용하면 어느 정도 원활하게 배변이 가능하다.

Spoiler

세상에 알려진 가장 이상적인 배변 자세는 옛날 시골에 있는 푸세식 화장실 사용 시 취하는 자세로 무릎이 가슴에 닿도록 쪼그려 앉는 형태이다. 양변기에서 이런 자세가 나오려면 무릎이 올라가도록 발판을 놓고 그 위에 발을 올리면 된다. 좌측 자세는 무릎이 90도가 되어 항문직장이 꺽여 배변을 방해한다. 우측 자세는 항문직장이 펴져 복부 압력이 떨어지고 배변 반응시간이 감소되며 이로 인해서 쾌변 가능성을 높이고, 항문 주변에 생기는 압박이 떨어져 항문질환 발생을 낮춘다.

배변 시 나오지 않는 변 때문에 장시간 과도하게 힘을 주는 경우가 많다. 매우 나쁜 버릇이다. 많은 항문질환이 힘으로 해결하려는 배변 습관에서 비롯된 경우가 대부분이다. 항문은 매우 민감하고 한번 손상을 입으면 회복이 더디고 어렵다는 사실을 잊으면 안된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