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2월 6, 2023

스트레스성 위염 증상, 왜 위가 쓰릴까?

리멘탈을 소유한 사람은 스트레스에 취약하다. 쳐내지 못한 스트레스는 두통만 유발하는 선에서 끝나지 않는다. 곧장 위장으로 진격하여 점막을 갈구고 못살게 굴어 진을 쏙 빼놓는다. 아무리 몸에 좋은 음식을 끼니에 맞추어 제때 먹어도 심신을 압박을 받는 상황이면 오히려 소화되지 못하고 쌓여 독이 된다. 이 독에 의한 증상은 에누리가 없다.

Spoiler

스트레스성 위염 증상, 통증 부위는?

local_hospital닥터Tip : 위염은 위점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보통 과식•자극적 음식•흡연• 과음•헬리코박터파일로리균 감염 등이 원인이다. 그러나 평소 건강한 식습관을 가졌고 특별한 바이러스나 원인 질환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속이 아프면 스트레스성 위염일 가능성이 크다. 이 질환은 갑자기 심한 스트레스로 인하여, 위산과 펩신으로부터 위점막을 보호하는 방어기전이 손상을 입어서 속쓰림•소화불량•명치끝 통증•경련•복부 팽만감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심하면 오심•구토•발열을 유발하기도 하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보통 남성보다 신경이 예민한 여성의 발병률이 더 높다.

다만, 내시경을 받아도 별다른 이상과 병변이 관찰되지 않는 것이 스트레스성 위염의 특징이다. 또한 기간이 길수록 잘 낫지 않고 약물 치료 효과도 떨어진다. 확실한 치료법은 결국 스트레스 인자로부터 완전히 벗어나는 것이 가장 좋은 데, 사실상 불가능한 관계로 차선책은 때때로 세상을 좀 더 이기적이고 뻔뻔하게 사는 것이다. 물론 기본적으로 올바른 식습관도 가져야 한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