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2월 1, 2023

아침마다 설사, 왜 폭풍처럼 올까?

침 배변은 보약이다. 그러나 변이 설사형이면 이는 독약이다. 아침부터 설사를 하면 체내 수분 손실이 많아져 탈수증이 올 수 있고, 이로 인하여 피로감이 높아져 하루 종일 기운이 없는 상태로 지내야 한다. 보통 설사는 음식의 종류와 양에 의해 많이 발생하는데 유독 기상 후 배가 싸하게 아프고 설사가 나온다면 음식보다 장의 문제일 가능성이 높다.

Spoiler

아침마다 설사, 왜 매일 반복될까?

local_hospital닥터Tip : 기상 후 30분은 배변 자극이 가장 활발한 시기이다. 이때 참지 않고 화장실을 가면 장을 깨끗하게 비워 하루의 시작을 가볍게 할 수 있다. 그러나 똥의 형태가 설사에 가깝다면 쾌변가 거리가 멀다. 유독 아침마다 설사한다면 이는 과민성 대장 증후군으로 인한 가능성이 높다. 특히 소화기관은 스트레스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장기로 평소 심리적 압박에 취약한 사람일수록 장의 세균 분포도에 있어 유해균이 유익균을 압도하는 전복 현상이 발생하여 설사를 하게 된다. 만약 전날 섭취한 음식이 기름지고 글루텐 함량이 높으면 설사는 더 피할 수 없다.

아침마다 설사로 인해 컨디션이 최악이면 저녁 식단을 장에 좋은 감자•고구마•바나나 위주로 바꾸어 한동안 섭취할 것을 권한다. 이 3가지 음식은 장 청소에 으뜸 식품이여서 설사 예방에 실질적 도움을 제공한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