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 C
Seoul
목요일, 5월 23, 2024

에어컨 피부, 왜 늙게 만들까?

어컨은 여름철 필수템이다. 없으면 사야 하고 약하면 바꿔야 한다. 이 선택에 있어 고민과 갈등의 깊이와 무게는 얕고 가볍다. 무더위는 영혼을 녹일 정도로 사람을 지치게 만들기에 에어컨이 유일한 대안책이다. 그러나 최종병기인 에어컨도 부작용이 따른다. 과도한 냉방으로 냉방병이 유발하고 실내습도를 낮추어 공기를 건조하게 만든다. 특히 후자는 피부에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한다.

에어컨은 피부에 나쁠까?

local_hospital닥터Tip : 피부에 있어 수분은 생명이다. 에어컨은 피부의 생명을 앗아가는 치명적인 얼굴을 가지고 있다. 냉방을 하면 습도를 낮추어 피부를 건조하고 푸석하게 만든다. 수분이 줄어든 피부는 노화의 주범인 주름의 발생 가능성을 최대치로 높이고, 피부 보호 기능을 지닌 피지의 분비량의 상승시켜 모공이 막아 트러블을 유발한다. 피부가 가장 싫어하는 상황이 유부순 밸런스 파괴이다. 에어컨은 파괴력을 지닌 기계로 적절한 한계선을 지켜야 불쾌감도 낮추고 피부도 지킬 수 있다.

계절과 상관없이 인체에 가장 적당한 습도는 45~55%이다. 이 습도를 유지하는 한도에서 에어컨을 가동하고 실내온도는 24~26℃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한 평소 물을 자주 마셔 체내 수분량을 높이고 비타민과 야채를 자주 섭취하여 노화에 대비하는 것 올바르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