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2월 9, 2023

오래 서있을때 허리, 찌릿한 원인 3가지는?

간은 두 발로 걷는 대신 척추 질환을 얻었다. 이 질환은 대부분 혹독하다. 일단 허리에 문제가 발생하면 직립보행을 떠나서 거동 자체가 힘들다. 걸을 때마다 찌릿한 통증을 유발하고 잠깐 서 있는 것조차 힘에 부칠 때가 많다. 이때 대다수의 사람들은 디스크를 의심하지만 앉을 때보다 서 있을 때 유독 통증이 심한 경우는 디스크가 아닌 다른 질환일 확률이 높다.

Spoiler

looks_one척추후관절증후군 – 척추에는 구부림과 비틀기 기능을 담당하는 후관절이 있다. 이 관절이 노화나 물리적 손상 또는 장시간 서 있거나 반복적인 부하(잘못된 자세)로 인해 손상•염증이 발생하면 서 있을 때 심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 특히 디스크와 구별하는 방법은 하지 저림은 증상은 없지만 목이 아프며 아침에 일어났을 때 허리가 뻣뻣하고 뒤로 젖히면 통증이 심해지는 점이다.

looks_two천장관절증후군 – 천장관절은 천골과 장골의 연결된 관절 부위이다. 이 관절은 척추를 여러 방향으로 움직일 때 발생하는 충격을 흡수하고, 체중의 이동을 원활하게 도와주는 역할을 담당한다. 주로 과격한 운동이나 다리를 꼬아 앉는 습관 또는 출산으로 인한 인대 약화로 발생한다. 대표적인 증상으로 허리와 꼬리뼈, 사타구니 주변에 통증이 나타나고 오래 서 있거나 골반에 힘이 들어가는 자세(양반다리)를 취하기 어려답다.

looks_3척추전만증 – 건강한 척추는 앞으로 살짝 볼록하게 굽은 배열로 이루어져 있다. 그러나 복부비만이 심하거나 나쁜 자세로 오래 앉게 되면 요추의 커브가 과도하게 형성되어 병적인 상태인 전만증이 발생한다. 이 질환은 디스크의 전 단계에 해당되며 방치하면 발목에 무리가 오고 신경 증상과 퇴행성 척추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local_hospital닥터Tip : 허리 통증은 허리에 걸리는 부하에 비례한다. 이 부하는 골반•무릎•발목으로 분산되는 서 있을 때보다 오로지 허리에만 집중되는 앉아 있을 때 더 높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