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2월 6, 2023

와인 숙취, 왜 소주보다 심할까?

의 물방울을 마시면 곧 신의 훈계를 듣게 된다. 마실 때는 그 달콤함에 빠져 숙취를 염두하지 않고 마시게 되지만, 몇 시간 후 방문하는 숙취의 시간은 매우 쓰다. 물론 1잔만 마셨을 때는 방문자의 태도에 예절이 있다. 그러나 1병이면 소주 2~3병을 마셨을 때보다 더 심한 숙취가 나타나는 데, 그 태도가 거칠다. 사실 와인은 소주보다 도수가 낮고 몸에 좋은 술로 잘 알려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숙취에 관해서는 모든 술 중에서 으뜸이다.

Spoiler

와인 숙취, 왜 소주보다 심할까?

local_hospital닥터Tip : 숙취는 증류주보다 발효주가 심한 편이다. 와인은 발효주에 해당한다. 그 이유는 발효되는 과정에서 생성된 다양한 성분 중에서 숙취를 유발하는 타이리민, 아황산염, 히스타민 등의 함량이 높기 때문이다. 또한 알코올과 당이 합쳐지면 당도를 낮추기 위해 다량의 물이 필요한 데, 이때 수분이 부족하면 ‘과다 당분 부작용’으로 두통이 심해진다. 보통 저렴한 와인일수록 도수를 높이기 위해 설탕을 추가하는 경우가 많아서 피하는 것이 좋다. 숙취는 화이트와인보다 레드와인이 가장 심하다.

와인으로 인한 숙취를 피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와인을 마실 때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거나 마시기 전에 커피 1잔을 마셔주는 것이다. 이 방법을 사용하면 숙취의 강도를 낮출 수 있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