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5월 30, 2023

변비 여드름, 왜 더 심해질까?

비와 여드름의 관계는 매우 복합적이다. 변비가 있다고 반드시 여드름이 많이 생기는 것은 아니지만 생겨날 가능성이 높은 것은 부인할 수 없다. 이는 우리의 신체가 아주 정교하게 연결되어 있고 서로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잘 먹고 잘 싸는 것… 이 문장은 모든 건강의 기초가 되는 진리임이 틀림없다.

Spoiler

변비와 여드름의 관계

여드름은 피부에 생기는 염증 질환이다. 보통 면역력이 떨어져 항균과 항염 기능이 나빠지면 주기적으로 나타난다. 변비는 면역력에 악영향을 주는 요인이다. 먼저 노폐물이 대장에 오래 쌓여 있으면 다량의 독소가 발생하게 되고, 이 독소는 유익균의 생성을 억제함과 동시에 혈관을 타고 전신에 퍼져 각종 염증을 일으킨다. 또한 배변 활동이 원활하지 않으면 심한 스트레스와 무기력을 유발하는데 이는 신체의 밸런스를 무너뜨리고 결국 피부 호흡을 방해하여 여드름을 야기한다. 게다가 변비가 있다는 것은 몸이 건조(유분의 증가)하다는 점과 식이섬유(노폐물 배출) 부족을 의미한다. 수분과 섬유소는 피부가 가장 좋아하는 물질이다.

local_hospital닥터Tip : 변비는 식습관 개선으로 80% 이상은 개선이 가능하다. 식단에서 채소의 비율을 높이고 육류보다 생선 위주로 먹으면 대부분 치료가 된다. 특히 아침 사과 1개와 저녁 고구마 1개는 최고의 변비 치료제이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