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2월 9, 2023

부모가 당뇨이면, 자식도 당뇨 위험이 높다.

조선시대 성군인 세종대왕의 사망 원인인 당뇨병은 잘못된 식습관과 생활습관에서 비롯될 가능성이 매우 높은 질환이다. 당뇨병은 현재까지 완벽한 치료법이 없어 완치가 불가능하며, 당뇨병 자체보다 당뇨에서 비롯된 각종 합병증이 더 위험한 질환으로 유명하다.

Spoiler

당뇨병은 후천적으로 라이프 스타일로 발병 확률이 높은 질환인 것은 맞지만 유전적 영향도 많이 받는 질환 중에 하나다. 연구 자료에 따르면 부모 1명이 당뇨이면 자식의 당뇨 발생률은 25% 증가, 2명이면 50%까지 상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가족력이 없는 사람과 비교했을 때 발병 위험성이 무려 3배 가까이 높다.

이처럼 가족력에 의해 당뇨 위험이 높은 사람은 후천적 노력을 통해 당뇨가 발병되기 전에 위험성을 낮추는 것이 유일한 대안이다. 대표적인 대안이 소식과 운동이다. 적게 먹고 많이 움직이면 당뇨의 발병을 대폭 낮출 수 있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