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2월 9, 2023

사타구니 땀, 왜 남자가 심할까?

름이 오면 사타구니는 혹사 당한다. 몸의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어 늘 열이 가득하여 습이 넘친다. 보통 혹상의 정도는 여성보다 남성에게 더 심각하게 나타난다. 특히 열과 습은 단순히 불쾌감만 주는 것이 아니라 수면을 방해하고 염증과 피부 손상을 일으켜 심각한 피해를 입히는 요인으로 작동한다.

Spoiler

사타구니 땀, 관리하는 방법은?

local_hospital닥터Tip : 사타구니는 밀폐된 형태여서 통풍의 어려움이 있다. 특히 남성은 신체 구조상 살이 맞닿아 있어 걸을 때마다 마찰이 생겨서 온도가 높은 상태이고 생시기관의 경우 열이 잘 배출될 수 있도록 땀샘이 많이 발달되어 있어 항상 땀이 차고 습한 상태가 된다. 이로 인한 가장 큰 문제는 습한 곳을 좋아하는 곰팡이와 세균의 왕성한 서식을 유발하는 부분이다. 이 유해 물질은 습진을 발생시켜 붉은 반점과 가려움 증상을 야기한다. 특히 습진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진물이 생기면서 악취가 생기고 색소침착까지 이어진다.

사타구니를 청결하게 유지하는 방법은 매일 2번 샤워를 하고 씻은 후 완전히 몸을 말린 다음에 통풍이 잘되는 소재의 속옷을 착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충분히 수면을 취하고 항산화 성분이 많은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