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2월 1, 2023

손등 따가움, 텃을 때•두드러기 차이는?

은 얼굴보다 더 많은 일을 수행한다. 그러나 일한 노동에 비해 관리는 늘 얼굴보다 못하다. 이러한 차이는 결국 손에 문제를 야기한다. 특히 손등은 손바닥보다 피부가 얇고 외부 환경에 항시 노출되어 관리하지 않으면 쉽게 트거나 갈라지고 붉은 반점의 두드러기가 생길 수 있다. 이때 따가운 통증도 같이 느끼게 되는데, 이는 손이 보내는 경고 신호로 무시하면 안 된다.

Spoiler

looks_one트고 갈라지는 증상 – 매우 건조한 실내 환경에서 장시간 손이 노출되면 피부의 보습력이 떨어져 건조증이 발생하여 손등이 트고 갈라지면서 따끔한 통증이 나타나는 ‘습진‘이다. 특히 맨손으로 설거지를 하거나 겨울철 화장실에서 손을 씻은 후 보습제를 바르지 않는 사람은 더 자주 발생한다.

looks_two수포와 두드러기 증상 – 붉거나 노란색의 작은 물질이 손등에 생기고 가려움과 통증을 동반하는 ‘한포진‘이다. 이 질환은 스트레스불규칙한 생활습관자극적인 식습관으로 면역체계에 문제가 생겨서 발생한다.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여 치료에 많은 시간이 걸린다.

local_hospital닥터Tip : 매끈하고 부드러운 손등을 원하면 찬물에 오래 담그거나 과도한 비누 사용을 삼가고 틈틈히 핸드크림을 발라주며 스트레스를 최대한 적게 받는 것이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