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1월 29, 2023

여자 테스토스테론, 난임의 원인일까?

이가 들면 젊었을 때 몹시 여렸던 여성도 기가 쎈 아줌마가 된다. 반대로 남자는 여자처럼 눈물이 많아진다. 이러한 변화는 테스토스테론에 의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여성의 경우 폐경이 오면 여성호르몬과 분비량이 역전되어 남성호르몬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테스토스테론은 남자를 남자답게 만드는 남성호르몬으로 여성에게도 이롭다. 적정량만 분비되면 성 욕구를 높이고 애액 분비를 조절하며, 근육량과 근력을 늘린다. 문제는 과도했을 때 일어난다.

Spoiler

looks_one여자도 남성호르몬이 분비될까?남자도 에스트로겐이 분비되는 것처럼 여자도 남성호르몬이 분비된다. 다만, 그 양(1/10)이 매우 적을 뿐이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점차 수치가 증가하고 유전적 요인 또는 환경호르몬과 각종 스트레스로 호르몬 교란이 발생되면 과다 분비될 수 있다.

looks_two과다 분비시 부작용은? – 여성의 경우 남성호르몬이 많이 나오면 배란이 제대로 일어나지 않아서 생리불순이 나타나고 여드름•다모증•남성형 탈모 등이 동반되며 당뇨병과 난임과 불임의 대표적인 원인으로 알려진 다낭성 난소증후군이 발병한다.

local_hospital닥터Tip : 호르몬 불균형을 치료하는 방법은 항안드로겐제를 복용하고 육류(남성호르몬 분비를 촉진)는 피하고 이스플라본(식물성 에스트로겐)이 풍부한 음식(석류•자두•칡•콩•쑥•자몽•양배추•두부)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