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2월 9, 2023

임신 중 배에 털이 생기는 이유

신 후 배에 생기는 털은 대다수의 임산부가 경험하는 몸의 변화로 평소 체모가 적은 사람도 피할 수 없는 부분이다. 특히 털이 배에 집중적으로 자라서 제모까지 고려할 정도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는데 털의 실체를 알면 크게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

Spoiler

looks_one털이 생기는 부위
다양한 부위에서  – 임신 후 생기는 털의 부위는 배는 물론이고 가슴, 얼굴, 허리, 목, 어깨까지 전신에 걸쳐 털이 생성된다. 털은 때때로 머리카락보다 더 굵고 긴 형태로 자란다. 만약 아들을 원하는 산모라면 털을 싫어하지 말고 오히려 반겨야 한다. 털은 남성 호르몬의 영향을 받기에 털이 무성하게 자랄수록 아들일 확률이 높다는 속설이 있기 때문이다.

looks_two임신증후군 증상일까?
호르몬에 의한 현상 – 임신 후 몸에 생기는 털은 임신증후군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 배에 생기는 털을 비롯하여 왕성하게 자라는 체모는 호르몬의 갑작스러운 변화로 발생되는 결과이자 자신의 몸이 태아를 열심히 키우고 있다는 증거에 해당한다. 따라서 배에 털이 자라는 것에 관해서 1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

결론은…
자연스러운 현상 / 출산 후 대부분 사라져
임신 중 생기는 굵고 긴 털은 인체에 무해한 매우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왕성하게 자란 체모는 출산과 동시에 서서히 사라지며 6개월 정도 지나면 원래의 몸으로 회복된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