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2월 6, 2023

체하면 하품•두통•졸음 이유는?

먹을 때는 그 누구도 건들면 안 된다. 이는 최소한의 배려이다. 그러나 현대사회는 개인의 밥 먹는 시간마저 힘들게 만든다. 스트레스와 눈치는 아무리 기름과 꿀이 흐르는 음식이라도 단번에 모래알로 변하게 만든다. 이 모래알은 위를 통과하지 못하고 그대로 정체되어 가슴을 꽉 막는다. 너무 긴장하면 자신이 체한 줄도 모른다. 하품이 많이 나오는 것도 체한 증상이지만 단순한 피곤으로 여기는 사람도 있다. 그저 안타까울 뿐이다.

Spoiler

looks_one체하는 이유 – 단순하게 생각하면 단시간에 음식을 많이 먹는 과식과 폭식이 제1의 원인처럼 생각될 수 있으나 그보다 더 주된 요인은 불편한 환경이 문제이다. 원치 않은 상대와 달갑지 않은 식사를 해야 하거나 매우 긴장된 자리에서 밥을 먹을 경우 체할 확률이 굉장히 높다. 특히 성격이 예민한데, 밥이 코로 들어가는지 입으로 들어가는지 모르는 상황이라면 거의 확실하다.

looks_two왜 체하면 하품이 나올까?급체하면 위가 경직되어 혈액순환에 문제가 발생한다. 이 문제로 인해 뇌로 신선한 혈액이 공급되지 못하면서 산소 부족해져 심한 두통과 하품이 쉴 새 없이 나오게 되고, 곧이어 졸음이 쏟아진다.

local_hospital닥터Tip : 체하면 음식을 멀리하고 척추 위주로 가볍게 등을 두드리며 소화를 돕는 고양이 자세를 취하거나 엄지와 검지 사이를 강하게 지압하는 것이 좋다. 종종 탄산음료를 마시는 경우가 있는데, 오히려 위산 역류의 위험이 있으니 탄산보다 소화에 좋은 매실액을 따뜻하게 끓여 먹는 것이 좋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