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2월 9, 2023

토 나올거 같을때, 참는 방법은?

소 건강한 식습관과 올바른 생활을 했음에도 구토는 뜬금없이 예상치 못한 순간에 불청객처럼 온다. 특히 구토는 직전에 오는 전조 현상이 더 기분을 불쾌하게 만드는 데, 대표적으로 호흡과 맥박이 빨라지고 침분비가 증가하며, 등허리에 식은땀이 유발한다.. 이때 드는 생각은 오직 하나이다. 제발 나오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뿐이다. 그러나 마음의 힘으로 구토를 막는 것은 힘들다. 실질적으로 구토의 기운을 잡는 대안이 필요하다.

Spoiler

토 나올거 같을때, 참는 방법은?

local_hospital닥터Tip :  토가 나올 것 같을 때, 일시적으로 메스꺼움을 잠재우는 방법이 있다. 먼저 오염된 음식이 원인이라면 살균력이 있는 매실차나 생강차를 마시면 태풍이 몰아치는 위를 잠재울 수 있으며, 과식으로 인해 구역질이 쏠리면 수분을 조금씩 섭취하고 엄지와 검지 사이를 누르거나 등쪽의 날개뼈 안쪽 지점을 반복해서 눌러주면 좋다. 혹, 현기증을 동반한다면 누워서 머리를 식히고 뒷목을 차게 하여 자율신경을 안정시키는 것이 구토 완화에 도움이 된다. 만약 멀미로 속이 울렁이면 똑바로 누워서 자거나 오징어를 입에 넣고 씹으면 속이 한결 편해진다.

이미 구토를 여러번 반복한 상황이라면 탈진 정도를 체크해서 탈진이 있으면 수분을 섭취를 해준다. 단, 한번에 과하게 마시면 다시 구토가 나올 수 있으니 조금씩 천천히 마셔야 한다. 또한 음식 섭취는 피하고 최대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올바르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