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4월 21, 2024

역류방지쿠션 잠, 계속 재워도 될까?

생아의 수면을 컨트롤하는 것은 초보 엄마에게 상당히 어려운 과제이다. 등센서가 작동하는 아기의 경우 엄마 품에서 떨어지는 순간 귀신같이 알아내고 온 힘을 다해서 투정을 부린다. 이 투정의 강도와 시간만큼 엄마의 잠과 체력은 고갈된다. 이때 하늘이 준 선물이 바로 역류방지쿠션이다.

local_hospital닥터Tip : 역류방지쿠션은 위장의 크기가 작아서 분유와 모유를 쉽게 게워내는 것을 방지하는 아이템이다. 보통 수유 후 잠깐씩 이용하는 용도로 나왔는데, 쿠션의 편안함으로 인해 쉽게 잠에 빠지는 신생아가 많아서 아기를 재울 때 적극적으로 활용된다. 쿠션에 맛을 들린 아기는 헤어나올 수 없고, 이를 경험한 엄마도 빠져나오지 못한다. 그러나 역류방지쿠션에서 계속 재워도 괜찮은가에 대한 의구심은 엄마의 머리 속에서 떠나지 않는다. 바로 척추에 나쁠 수 있다는 부분 때문이다. 다행이 이 부분은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현재 판매되는 제품은 단점을 보완한 구조로 출시되며, 체구가 작은 생후 1~2개월 때는  쿠션 위에 수건을 접어서 넣어주면 허리에 부담이 완화된다. 무엇보다 일정기간이 지나면 눕혀도 알아서 기어 나온다. 너무 걱정되면 4시간을 넘기지 말고 바닥과 쿠션에 번갈아가며 재우면 된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