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2월 1, 2023

목뒤 뾰루지, 왜 겨울에 잦을까?

local_hospital목뒤 뾰루지, 왜 겨울에 잦을까? – 목은 얼굴처럼 피지선이 많이 분포된 부위이다. 이 피지선은 여름보다 겨울에 더 쉽게 막힐 수 있는데, 날씨가 추워지면 피부가 건조해져 각질이 더 생기고, 목까지 올라오는 옷을 착용하여 먼지와 자극이 상시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이다.

Spoiler

이처럼 다량의 각질과 먼지는 모공을 막아서 피지가 쌓이도록 만들어 피지를 먹이로 하는 모낭충을 증식시켜 일명 뾰루지(종기)로 불리는 모낭염을 일으킨다. 이 뾰루지는 여드름보다 크고 단단하며 눌렀을 때 심한 통증이 특징이다. 특히 압출이 쉽지 않고 압출해도 피지가 나오지 않고 흉터도 다른 부위보다 오래 남아서 많은 스트레스를 준다. 시간이 지나면 결국 사라지지만 사라질 때쯤 다시 생길 수 있기에 예방이 중요하다. 예방법은 지성피부일수록 세안할 때 목까지 꼼꼼하게 씻고 추워도 목에 자극을 줄 수 있는 옷은 입지 않는 것이다. 단언컨대 청결과 자극만 관리하면 무한의 뾰루지 바퀴에서 벗어날 수 있다.

settings_applications결론 : 목뒤 뾰루지는 피지•각질•먼지로 인한 모낭염으로 크고 단단하여 압출이 쉽지 않다. 시간이 지나면 사라지지만 흉터가 오래 남기에 예방이 중요하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